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엠 노·사 상생안 조속 마련"

공병건 시의원, 경영정상화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

2018년 03월 14일 00:05 수요일
한국지엠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요구하는 인천시의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지엠에는 장기적인 경영정상화 노력과 노사의 상생 방안 마련을, 인천시에는 한국지엠 사태 해결을 위한 정부와 글로벌GM간 협의를 주문했다.

정부에는 한국지엠의 철저한 경영진단과 4차 산업과 연계한 자동차 산업의 중장기적 청사진을 요구했다.

인천시의회는 공병건(한, 연수 2) 시의원이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결의안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인천에서 한국지엠 부평공장이 차지하는 경제비중은 지역 내 총생산 80조9000억원 중 12조2000억원이다. 수출비중은 지역 전체 38조9000억원에서 한국지엠 부평공장이 8조8000억원에 달한다.

특히 부평공장에는 1만1000여명의 근로자와 연간 44만대의 차량을 생산하며 이 공장의 가동률이 약 80~90%에 달했다.

하지만 글로벌GM은 세계 각지의 국가들로부터 지원을 받은 후에도 경영이 나아지지 않는다며 지엠공장을 폐쇄하는 악수를 끊임없이 두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GM의 'GM 2025 플랫폼 계획'에 따라 한국지엠 철수설과 구조조정설이 거세게 제기되는 상황이다.

인천시의회는 ▲한국지엠의 제3자를 통한 경영진단 적극 협조 ▲한국지엠과 한국지엠 노조의 노·사 상생방안 마련 ▲인천시의 중앙정부와 글로벌GM 간 정상화 협의 등이 담긴 결의안을 오는 15일부터 진행될 제247회 임시회에서 논의한다.

시의회에서 결의안이 채택되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한국지엠 부평공장 인근 지역구인 정유섭(한, 부평 갑), 유동수(민, 계양 갑), 홍영표(민, 부평 을) 국회의원을 비롯해 금융감독원, 인천시, KDB산업은행, 한국지엠, 한국지엠 노조에 전달된다.

한편 여야는 13일 '한국지엠 국정조사' 실시여부를 놓고 협의를 벌였지만 입장차만 확인하고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 자리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김성태·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끝까지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지엠 국정조사 특위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사회대변혁의 물결"이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부와 한국지엠 사이에 협상을 시작했고 굉장히 민감한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며 국정조사에 반대했다.

/홍재경·이주영 기자 hjk@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