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지진 땐 피할 곳이 없다

인천 옥외대피소 450곳 300만 인구 중 85만 수용
실내구호소 7만명 가능 내진설계 건축물 부족 탓

2017년 11월 21일 00:05 화요일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으로 한반도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인천지역 내 지진 대피소가 현저히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인천의 '지진 옥외대피소'는 총 450곳이다. <표 참조>

10개 군·구 중 50개소가 넘는 곳은 부평구(96개소), 계양구(94개소), 서구(58개소) 단 3곳에 그쳤다. 고층 건물이 밀집한 연수는 15곳, 동구는 9곳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수용인원은 85만622명에 불과했다.

9월 말 기준 인천 거주자가 300만8552명(주민등록 294만7298명, 외국인 6만1254명)인 점을 고려했을 때 215만7930명의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셈이다.

53만명 이상이 살고 있는 남동구의 지진 대피소는 구민의 6%인 3만7042명을 수용하는데 머물렀으며 51만명이 거주하는 서구도 8% 수준(4만1920명)에 그쳤다.

건물 붕괴 등 지진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지낼 수 있는 '지진 실내구호소'의 상황은 더욱 심각했다.

시에서 지정한 지진 실내구호소 125곳은 총 7만8326명을 수용할 수 있다. 300만명에 가까운 293만명이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거리에 나앉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남구(1만9584명)와 부평구(1만8720명)가 기초단체 중 가장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었지만 이마저도 2만명을 넘지 못했다. 연수구는 1176명에 그쳤다. 동구와 강화·옹진군에는 지정할 수 있는 실내구호소가 없었다.

이렇듯 인천의 지진 실내구호소 지정이 미흡한 데에는 지역 내 내진설계 건축물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실내구호소는 전기, 화장실, 급수 등 구호에 필요한 사항이 상시 구축돼 있는 '내진설계'가 적용된 건물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현재 인천시가 관리하고 있는 내진 대상시설물은 총 970개소로 이 가운데 내진보강이 이뤄진 곳은 51.9%인 504개소에 그친다. 타 기관과 민간 건축물까지 합하면 내진확보율은 20.3% 수준으로 전국 평균치에도 미치지 못한다.

시 관계자는 "운동장, 공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지진 옥외대피소는 전수조사를 통해 추가 지정 여부를 검토해보겠다"면서 "시가 관리하고 있는 970개소도 2030년까지 내진보강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