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시 "세월호 추모공원 '50인 건립위원회' 꾸릴 것"

찬반 갈등 해소위해 추진

2018년 03월 14일 00:05 수요일
안산시는 세월호 추모공원을 둘러싼 찬·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50인 건립위원회'(이하 건립위)를 꾸려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건립위는 찬·반 양측 주민 대표, 유가족, 시의원, 담당 공무원, 도시계획·건축·토목·환경 전문가 등 50명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외부 인사가 맡도록 했다.

추모공원 건립이 완료될 때까지 운영되는 건립위는 사업 규모, 방식, 기본계획 수립, 설계, 공사 등 추모공원 조성 전반과 관리운영에 대한 내용을 결정하게 된다.

시는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가 위치한 초지동 화랑유원지에 추모공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아파트연합회 등 10여개 사회단체와 야당 시의원들은 "시민 휴식공간에 봉안시설을 갖춘 추모공원을 조성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철회를 요구 중이다. 제종길 시장은 "추모공원 조성에 대한 과장 또는 왜곡된 정보가 많아 안타깝다"면서 "찬·반 양측이 대화를 통해 이견을 좁힐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 내에 50인 건립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최근 정부에 "오는 세월호 참사 4주기에 맞춰 합동 영결식을 거행한 후 현재 화랑유원지에 있는 합동분향소를 철거해 달라"며 "(받아들여질 경우)법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추모공간 조성을 위해서는 시 주관으로 50인위원회를 꾸려 로드맵 등을 마련하겠다"고 제안했다.

정부는 이 제안을 받아들였고, 이에 따라 시는 추모공간 조성안을 마련해 국무조정실 지원·추모위원회에 제시해 의결을 받아야 한다.

'4·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시는 정부와 협의해 추모공원 조성, 추모기념관 건립, 추모비 건립 등을 시행해야 하며, 시가 제안한 안을 국무조정실에서 심의·의결해 추진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