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상운송 꺼리는 화주 … 권하는 정부

도로보다 시간·비용 많이 들어 지원사업 제자리
"친환경적·연안 화물선사 활성화 도모" 전환 설득

2018년 02월 20일 00:05 화요일
화물 운송 수단을 도로에서 연안 해상으로 전환 시 보조금을 지원하는 정부의 '전환교통 지원사업'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화주들이 도로 운송에 비해 시간·비용이 많이 드는 해상 운송을 꺼리는 탓이다.
그럼에도 정부는 유사 시 도로 운송을 대체할 수 있고 친환경적인 연안 해상 운송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보조금 규모 늘었지만 화주 반응은 시큰둥
1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전환교통 지원사업은 화물 운송 수단을 도로에서 연안 해상으로 전환하게 되면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화물 1t을 1㎞ 운송할 때 1.92원을 보조하는 방식이다.
올해 예산은 기존 25억원에서 5억원 증액된 30억원으로 편성됐다.
해수부는 지난해 포스코와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 피에스컴퍼니와 전환교통 협약을 맺고 이들 4개사에 24억여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코일과 후판, 스크랩, 석회석 등 이들 4개사의 물량이 광양~인천 노선을 포함해 전국 14개 노선에서 화물선을 통해 운송됐다.
같은 해 도로에서 연안 해상으로 전환 운송된 화물은 총 308만9000t이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정부의 보조금 지원 정책에도 화주들의 연안 해송 선호도는 낮은 실정이다.
연안 해송이 도로 운송과 비교해 화물을 싣고 내리는 과정이 2번 더 진행되는데다, 이 과정에 화물 손상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 화주는 "도로 운송이 해상 운송에 견줘 시간과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에 화주 입장에선 도로 운송을 선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내 전체 물량 중 90% 이상이 도로 운송으로 처리되고 있다.
전환교통 지원사업의 실효성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한 연안 해송 물량이 전체 연안 해송 물량의 2%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연안 해송은 친환경 운송 수단
반면 해수부는 연안 해송이 도로 운송에 비해 친환경적이라는 점을 강점으로 꼽는다.
전환교통 지원사업이 화물차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급격히 줄여 저탄소 녹색 성장을 견인한다는 것이다.
해수부는 이 사업으로 지난해 51만9000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축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안 해송이 화물연대 파업 등 유사 시 도로를 대체할 수 있는 유일한 운송 수단이라는 점도 정부 지원이 필요한 이유로 든다.
연안 화물선 업계를 활성화시킨다는 점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한다.
해수부 관계자는 "연안 화물선사들이 새롭게 물량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정부가 직접 나서 화주들에게 전환교통 지원사업에 참여하라고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궁극적 목표는 정부의 보조금 지원사업이 시행되지 않고서도 연안 화물선 업계가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수부는 이 사업의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 사업자는 이달 말 선정된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