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2년7개월만에 재정위기 탈출

행안부 '주의단체' 해제 통보...유 시장 "시민들 노력 결정체"

2018년 02월 14일 00:05 수요일
▲ 13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이 '인천시 재정 정상 도시 전환확정'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전국 유일의 '재정위기주의단체'로 남아있던 인천시가 지정 2년7개월 만에 정상단체로 전환됐다.
▶관련기사 3면

인천시는 행정안전부 지방재정위기관리위원회로부터 주의등급단체 해제 통보를 받았다고 13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시는 지난해 9월 말 기준 채무비율이 2분기 연속 재정위기 주의단체 해제기준인 25% 미만을 충족함에 따라 그해 11월 행정안전부에 재정위기주의단체 지정해제를 신청했다. 그간 정부와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재정위기관리위원회 위원들과 개최 시기를 조율해온 행안부는 지난 12일 해제 심의안을 의결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시는 재원부족으로 군·구 및 교육청 등에 지급하지 못한, 통계에 잡히지 않는 숨겨진 채무 6920억원까지 해소했다. 지난 3년간 실질적으로 3조7000억원 이상의 부채를 감축했다"며 "이 가운데 재정정산단체 판단기준이 되는 시 본청의 금융채무는 최고치에 달했던 2014년 말 대비 3년 동안 1조원 이상을 줄였다"고 주장했다.

재정건전화에 대한 지역 정치권과의 갈등에 대해서는 "인천의 재정건전화는 그 누구도 부정하거나 평가절하할 수 없고 해서도 안되는 시민 노력의 결정체"라며 "재정건전화의 가치를 훼손하는 그 어떤 정치 과잉적 시도도 없어야 한다. 응원은 못할망정 허위사실을 얘기하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