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 연휴 인천은 '맑음' 야외 활동 안심

2018년 02월 14일 00:05 수요일
설 연휴 동안 인천 하늘은 대체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한 때 미세먼지 농도가 높지만 대부분 야외 활동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설 연휴 기간인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인천을 포함한 전국의 미세먼지(PM2.5) 농도는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13일 밝혔다.

단, 국내·외 미세먼지 영향으로 16일 늦은 오후나 17일 오전 일시적으로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국내 정체된 오염물질에다 북서풍을 타고 외부 오염물질이 유입되면서 '나쁨' 수준이 될 수 있다.
연휴 전날인 14일에는 서풍 계열 바람을 타고, 국외 미세먼지가 일부 유입될 것으로 분석됐다.

장임석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우리나라 주변지역 미세먼지 농도와 기상 조건은 변동성이 있어 연휴 기간 실제 미세먼지 농도는 이번 전망과 다소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며 "하루에 4차례 발표하는 미세먼지 최신 예보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세먼지 예보는 환경부 에어코리아(airkorea.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