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 화보] 칼바람 부는 평창 … 그들의 숨결은 더 뜨거워진다

2018년 02월 12일 00:05 월요일
▲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이 11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 오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속 남자 5000m 경기에서 질주하고 있다.
▲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회식에서 남북 단일팀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입장하고 있다.
▲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회식에서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선수가 영하의 날씨에도 전통복 차림으로 입장하고 있다.
▲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북한 응원단이 한반도기를 이용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 11일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아이스댄스 쇼트 프로그램에서 민유라,겜린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박종아가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대 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별리그 1차전 스위스와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지난 9일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의 올림픽 성화가 평창에서 다시 타올랐다. 개막식 현장은 겨울철 지구촌 최대 축제이기도 했고, 각국 정상들이 소리없이 펼치는 외교무대이기도 했다. 남북한 선수들은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을 했고, 이 순간 세계에서 모인 관중들과 미디어는 열광했다.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북의 고위급대표단 단장인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등 현장에 있던 다수의 귀빈들도 그 순간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며 역사적 순간을 함께 축하했다. 그러나 미국의 펜스 부통령 부부와 일본의 아베총리는 그대로 앉아 그들만의 대화를 나눠 대조를 보였다. 정치뉴스인지, 체육뉴스인지 모를 기사들이 쏟아졌다. 하지만 누가 뭐래도 축제의 주인공은 4년에 한 번 돌아오는 올림픽을 겨냥해 오랫동안 굵은 땀을 흘렸을 선수들이다. 10일 본격적으로 경기가 시작되면서 우리나라는 쇼트트랙에서 첫 금메달을 수확하는 등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인천일보는 9일 개막식 현장부터, 이후 11일까지 각 종목에서 기량을 펼치는 선수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평창=글·사진 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