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역할 못하는 경기도 여성가족국

산하·직영기관 곳곳 잡음·허점 노출 … 제대로 컨트롤 못해

2017년 11월 23일 00:05 목요일
경기도 산하기관 및 직영기관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있는 도 여성가족국의 역할론이 도마 위에 오르내리고 있다.

도 여성가족국이 관리·감독 및 직영 운영하는 기관들인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과 경기도청소년수련원, 여성비전센터 등이 잦은 잡음과 행정 허점에 노출될 때까지 컨트롤하지 못해왔기 때문이다.

22일 경기도와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도는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4개월간 도가족여성연구원을 연구·교육기능 중심에서 연구교육사업 기능 및 젠더거버넌스 거점 역할을 하는 경기여성재단으로 전환하는데 따른 타당성 연구를 진행해 타당성 결과가 50대 50으로 나왔다.

하지만 도는 가족여성연구원의 여성재단으로의 전환이 연정사업에 포함돼 있지만 타당성이 절반에 그쳤다는 이유로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고 있다.

특히 가족여성연구원은 최근 경영기획실장의 해임·소송과 원장의 연임 등 기관 내부의 잡음도 커졌으며, 이로 인해 경영기획실장의 빈자리도 소송 중인 상황이라 후속인사를 둘 수 없는 실정이다.

또 여성가족국 내부에 보육관련 연구원 2명을 배치해 연구원의 기능과 충돌하고 있어 여성가족연구원의 정체성마저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비전센터의 경우도 이용률이 18.49%에 그치고 있어 지난해 15.29%와 비교해 크게 향상되지 않아 활용도 저조 문제를 드러냈다.

면적이 74㎡에 달하는 한 일반강의실의 경우에는 이용률이 0%에 머물렀다.

경기도청소년수련원도 고유 목적 이외의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거나 도 공공기관 대상 만족도 조사결과 평균 보다 낮게 나오는 등 관리 부실이 드러났다.

이외에도 여성가족국은 최근 경기도 여성의전당 건축비 지원과 관련해 투자심사 승인조건과 다르게 도비를 추가 지원하는 등 각종 위반사항으로 인해 훈계 및 엄중 주의 처분을 받기도 했다.

이와 관련 한 도의원은 "이처럼 기관들의 문제들이 곳곳에서 쏟아져 나올 때까지 손을 쓰지 못했다는 것은 도 여성가족국이 산하기관과 직영기관들을 전혀 컨트롤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관리감독에서 소홀한 모습을 버리고 적극적으로 관리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복자 도 여성가족국장은 "여성가족연구원의 재단 전환은 타당성 용역 결과가 50대 50으로 나와 아직 방향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연정사업이라고 하는데 왜 들어가 있는지 모르겠고 도지사 공약사항에도 안 들어가 있다"며 "공공기관의 활용도를 위해서는 비전센터 활성화 사업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