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 사 설 ]지역 정치권은 '예산국회'에 최선 다해야

2017년 09월 14일 00:05 목요일
정기국회가 열리고 있다. 중앙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다뤄야 한다. 바야흐로 '예산전쟁'이 시작된 셈이다. 정부안을 심의·검토할 국회에서는 상임위·지역별로 예산확보전이 벌써부터 치열하다.

내년도 각 시·도별 살림은 물론 다양한 사업들의 국고지원 규모를 놓고 벌이는 지역출신 국회의원들 간 물밑 다툼은 그만큼 긴요하다. 조동암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이 지난 12일 국회를 방문해 인천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을 찾아다니며 협조를 당부했다고 한다. 예산안 심사에 앞서 내년 사업예산의 원활한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기 위한 자리였다.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은 이런 시 정부의 노력에 응답을 할 때이다. 그동안 인천시와 중앙정치권은 협치와 관련해 다양한 말이 오가며 다소 거리감이 있는 모양새를 보여왔다. 하지만 자칫 내부 분열의 모습으로 비쳐서는 안된다.

시 정부나 정치권이나 모두 인천시민의 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서만 존재가치를 띠고 있기 때문이다. 여·야와 진영을 떠나 지역발전과 시민들의 행복에는 한 목소리를 내야 할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다. 정부가 편성한 내년도 인천시 예산안에는 당초 기대와 달리 ▲인천발 KTX ▲서울 7호선 석남 연장 ▲극지연구소 산학연협력관 ▲서해 5도서 지원 등의 사업예산이 편성되지 못했거나 대폭 깎인 상태로 수정돼 국회로 넘겨졌다. 분야별로 인천의 장래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업들이다.

이제는 시 정부와 중앙정치권이 힘을 합쳐 공동대처에 나서야 한다. 내년도 예산이 확정되기까지는 인천의 모든 인적 자원이 힘을 합하고 인천의 미래를 위해 한 목소리로 나가야 한다.

먼저 인천시는 더 겸손한 자세로 중앙정치권에 협조를 구하는 한편 자체적으로도 관계 요로에 청을 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그리고 중앙정치권에서 활동하는 국회의원들은 여야 할 것 없이 모두 최선을 다해 인천시 예산증액에 주력해야 한다. 시민들은 내년도 예산을 둘러싼 여야 국회의원들의 활동과 그 결과를 예의주시한다. 시 살림에 무관심하거나 능력 없는 국회의원들을 다시 뽑는다면 그것은 인천의 미래를 스스로 차버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