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년상인 수익·생존 보장정책 절실"

인천지역 청년상인 현황·과제 모색 포럼
생존율 65% … 입점에만 초점·형식적 관리 등 지적
광역차원 인프라·실용적 교육시스템 구축 목소리

2017년 09월 14일 00:05 목요일
"청년상인의 수익창출과 생존을 보장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 정책이 필요합니다."

인천지역 청년상인 현황과 정책과제를 모색하는 포럼이 13일 오후 부평아트센터에서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주관으로 열렸다.

인천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시는 6개 시장에 3770억원을 들여 청년상인 지원을 시행해오고 있다.

청년상인 창업 지원은 2015년 동구 중앙시장 남구 용현시장 부평로터리시장, 2016년 서구 강남시장 등지에서 이뤄졌다.

청년몰 조성사업은 2016년 강화중앙시장, 2017년 중구 신포시장에서 각각 진행했다.

지원된 점포는 총 74개로 현재 47개가 운영되고 있어 생존율은 65%에 그친다.

이광용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경제분과위원은 이날 주제발표에서 "정부 지원정책은 빈 점포에 청년상인을 입점시키는 것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어 입점 청년의 수익창출과 생존을 보장할 수 없다"며 "지원 기간이 1년 간으로 한정돼 심적·경제적 부담이 큰 데다 기존 상인회와의 갈등, 지자체의 형식적 관리 등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관 중심형 지원정책에서 탈피한 광역적 차원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프론티어 청년상인 발굴 정책을 시도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유명상 청풍상회 대표는 주제발표에서 "상인회와 상시 대화가 가능한 청년상인사업단을 꾸려 실용적 교육 시스템을 도입하고, 낙후된 전통시장 및 원도심을 청년과 잇는 도시재생 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진성 인천시 시장경제팀장은 토론에서 "사업 추진방식을 청년상인 중심으로 개선하고, 조직과 홍보 강화를 통해 청년상인의 조기 정착과 지속성장을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