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북측에 2화물터미널 짓기로

공항공사 -AACT '외항사 물동량 증가 대응' 건립 실시협약

2017년 09월 14일 00:05 목요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외항사의 물동량 증가에 대응하고 물류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에이에이씨티 유한회사(AACT)와 제2화물터미널 건립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AACT 제2화물터미널은 인천공항 북측 화물터미널 확장 부지에 지하 1~지상 3층, 건축연면적 1만65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제2화물터미널은 AACT가 20년간 운영한 뒤 소유권을 인천공항공사에 넘긴다.

이달 중 설계에 착수해 내년 10월 준공한다는 일정이다.

인프라 확충을 통해 신규 항공사를 유치하게 되면 2019년엔 연간 처리물동량이 약 24만t에 달하게 되며 약 286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AACT는 세계 최대 화물 항공사인 아틀라스에어와 항공서비스업체 ㈜샤프에비에이션케이가 공동 출자해 2007년 설립한 회사다.

인천공항에서 항공화물 조업을 수행하고 있다.

올해 말 기준 연간 처리물동량은 설계용량의 91.2%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외항사의 물동량 증가에 힘입어 AACT가 운영 10년 만에 화물터미널을 추가 건립하게 됐다"면서 "실시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북측 화물터미널 추가 개발을 통해 인천공항이 동북아 물류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