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발등의 불 떨어진 역점사업 국회로

조동암 부시장, 2275억원 는 예산안 들고 여의도 방문

2017년 09월 13일 00:05 수요일
인천발 KTX 등 포함 … 국비 미확보땐 줄줄이 좌초 위기

12일 조동암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은 국비 건의 목록을 들고 여의도로 향했다. 조 부시장은 인천지역 국회의원이자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서구을), 자유한국당 민경욱(연수구을) 의원실 문을 두드렸다. 예결특위 바른정당 간사인 홍철호(김포시을) 의원과도 약속을 잡았다.

예산안 심의를 앞둔 국회 방문은 통상적이지만, 건의 목록을 보면 예년과는 다른 분위기가 감지된다. 여기엔 '교통주권' 정책을 상징하는 인천발 KTX, 서울도시철도 7호선 석남 연장을 비롯해 극지연구 산학연 협력관, 서해5도 주민 생활 지원, 송도컨벤시아 2단계 사업 등이 포함돼 있다. 규모에 차이는 있으나 분야별로 시정 앞날을 좌우하는 사업들이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인천 관련 예산은 2조6960억원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 2조4685억원보다 2275억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하지만 시가 역점을 기울여온 사업들의 성적표는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내년 착공을 앞둔 인천발 KTX는 시가 신청한 430억여원에서 3분의 1 수준인 135억원이 담겼다. 7호선 석남 연장선은 당장 내년 토목공사를 끝내기 위해 필요한 977억원 가운데 600억원만 반영됐다.

인천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산업의 기반이 될 송도컨벤시아 2단계 사업도 암초를 만났다. 내년 준공 예정인 송도컨벤시아 2단계는 민간이 짓고 공공기관이 임대료를 주는 BTL 방식으로 지어지고 있다.

20년간 국비·시비로 2891억1200만원을 내는데, 지금대로라면 별도의 정부 지원 없이 지역발전특별회계 생활기반계정에서 끌어와야 한다.

낡은 주택을 고치는 데 주로 쓰이는 서해5도 주민 생활 지원비는 시가 신청한 금액에서 12억원이 깎인 59억원만 담겼다. 잠진도와 무의도를 잇는 연도교 공사비도 시가 기대한 69억원의 절반 수준인 30억원만 반영되면서 2019년 상반기 착공이 어려워진 상황이다.

드론(무인비행장치) 산업을 키우는 발판인 드론시험인증센터와 '극지 허브'로 나아가기 위한 극지 산학연 협력관 건립비도 사업 첫 해 예산이 반영되지 않았다. 이대로라면 사업 착수 시점이 내후년으로 미뤄진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