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통시장 살리자] 상. 막대한 투자 효과는 언제쯤

17년간 2100억원 들였지만 … 소비자는 마트로

2017년 09월 11일 00:05 월요일

'2100여억원'. 인천시와 10개 군·구, 상인회가 2001년부터 올해까지 주차환경 개선과 경영 현대화 등 인천지역 전통시장에 투입한 예산이다. 대형마트에 맞서 전통시장을 살리자는 취지에서 이처럼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며 17년째 공을 들였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카드 결제는 하지 않고 현금만 원한다' '불친절하다' 등의 이유로 여전히 대형마트로 발길을 옮기고 있다. 일부 전통시장의 문제점을 점검하고 내부 변화를 통해 화려하게 부활한 모범 전통시장 사례를 통해 근본적인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을 두 차례에 걸쳐 모색한다.

10일 인천시장상인연합회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인천지역 전통시장은 총 46곳이다. 대형·중대형 시장 2곳을 제외하면 대부분 중소형 시장이다.

이들 전통시장의 점포수는 1만555곳, 상인은 2만7341명이다. 점포 수로만 볼 때 인천은 전국 7위 규모다.

이 가운데 1만172곳(96.4%)은 영업 중이고 357곳은 문을 닫은 상태다.

인천지역 전통시장은 2000년대 들어 위기에 직면한다. 대형마트가 속속 생기면서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2001~2014년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주차환경 개선, 경영 현대화에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 총 1742억5700만 원을 지원했다.

이어 2015년 124억5353만7000원, 2016년 80억1330만2000원, 올해 184억7955만2000원을 각각 투입했다.

하지만 시설 개선에도 불구, 상당수 소비자가 여전히 대형마트를 선호하고 있다.

주부 김인경(44) 씨는 "전통시장은 정도 넘치고 가격 흥정도 가능한 장점이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카드 결제를 거부하는 점포와 불친절한 상인도 꽤 있다. 그래서 대형마트를 찾을 때가 더 많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3면

실제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발표한 '2015년 전통시장 상점가 점포경영 실태조사'에서도 전통시장 내 결제수단의 66%가 현금 거래였다.

이승부 인천상인연합회장은 "매출에 민감하다 보니 아직도 현금을 원하는 상인이 많다. 이와는 달리 나이가 많아 카드·휴대전화 단말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상인도 있다. 이는 앞으로 풀어나가야 할 과제"라며 "반면 친절한 소비자 응대와 독특한 상품 진열, 문화 이벤트와 택배 서비스 등으로 변화에 성공한 전통시장도 있다"고 말했다.


/황신섭·신나영 기자 hss@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ㅇㅇ 2017-09-11 13:51:59    
카드 안받고 날씨 영향받고(이건 요즘 지붕 씌워서 좀 나아짐) 가격 흥정하는 맛이 있다는데 이건 곧 흥정을 안하면 덤터기를 써야한다는 말과 동일+흥정하는 그 자체가 정신적 스트레스, 상품 문제 생겼을 때 교환환불 어렵고 주차도 불편 물건들의 신선도를 보장할 수 없고 가격이 그렇게 싸지도 않음. 담배피는 사람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데다 사람냄새 필요없고 재화를 그냥 구입하고만 싶은데 재래시장을 가면 상인들과 끝없는 눈치싸움 긴장유지. 이런 온갖 불편을 뚫고 재래시장에서 물건을 사야만하는 어떠한 요인도 없는데 재래시장에서 장을 왜 봐야하는지? 소래포구 화재 났을 때 네이버 댓글이 요즘 사람들의 재래시장에 대한 시각을 정확히 보여준다함
삭제